로고

모두를 위한 열린공간, ‘영주역 트래블라운지’ 재오픈

5월 18일까지 영주 쇼핑관광 편의서비스 제공

이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0:02]

모두를 위한 열린공간, ‘영주역 트래블라운지’ 재오픈

5월 18일까지 영주 쇼핑관광 편의서비스 제공

이기환 기자 | 입력 : 2024/02/20 [10:02]

▲ 영주역 트래블라운지


[뉴스야=이기환 기자] 영주시 방문객들을 위한 ‘트래블라운지’가 영주역에 19일 다시 문을 열었다.

영주문화관광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 쇼핑관광 편의 서비스 개선 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12월 개소했던 ‘영주행 트래블라운지’가 관광객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다시 5월 18일까지 운영된다.

트래블라운지에는 영주시 여행 정보가 담긴 홍보물이 비치돼 있고 관광 안내를 통해 다채로운 영주 여행 정보를 만나볼 수 있다. 또, △핸드폰 충전 서비스 △휴게공간 마련 △다국어 쇼핑관광 키오스크 구축 등을 통해 여행자들의 쉼터이자 쇼핑관광 거점 역할을 한다.

특히, 트래블라운지는 지역 농특산품 업체와 연계해 영주시의 다양한 농·특산품을 판매할 수 있는 판로의 역할을 수행하며 지역 쇼핑관광 부흥에 나선다.

재단은 영주의 우수한 쇼핑관광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관내 업체 공고를 통해 총 6종의 상품(소백산아래 ‘한부각’, 리얼리글로벌 ‘애플잼’, 삼영에프앤비 영농조합법인 ‘아침부터 사과즙’, 밀라플라 ‘영주사과 굿즈’, 소백산나무꾼벌꿀 ‘소백산 벌꿀’, 라삼농업회사법인 ‘진생라삼 산양삼차’)을 선별, 트래블라운지 내 판매한다(판매가 2천 원 ~ 2만5천 원).

영주 농특산품 구매 고객에게는 ‘럭키 드로우 이벤트’를 운영해 기념품을 증정한다.

재단 관계자는 “영주역은 관광객이 영주를 방문해 첫 걸음을 내딛는 장소이자 여행을 마무리하는 추억의 공간이다”며 “트래블라운지가 방문객들에게 영주 관광에 대한 긍정적 인식과 추억을 가득 심어주는 공간으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