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월드컵예선 중국전 티켓 판매 29일부터

이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3:48]

월드컵예선 중국전 티켓 판매 29일부터

이기환 기자 | 입력 : 2024/05/24 [13:48]

▲ 월드컵예선 중국전 티켓 판매


[뉴스야=이기환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중국과의 홈경기 티켓을 29일부터 순차적으로 판매한다. 경기는 6월 11일 화요일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티켓은 PlayKFA(링크예정)에 접속해 구입할 수 있다. ‘하나원큐석’에 해당하는 일부 좌석은 하나은행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하나원큐에서도 살 수 있다.

29일에는 PlayKFA의 VIP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선예매와 스카이박스 예매가 시작된다. VIP 회원중 ‘더 레드’ 등급 회원은 29일 오후 7시부터, ‘블랙’ 등급 회원은 오후 8시부터 구입할 수 있다. 선예매는 1인당 2매씩 구매가 가능하고, 추후 일반 예매에서 추가로 2장을 더 살 수 있다.

스카이박스는 회원등급과 상관없이 29일 오후 7시부터 구매할 수 있으며, 12인실과 24인실 두 가지가 있다.

모든 PlayKFA 회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예매는 30일 오후 7시부터 시작된다. 1개 아이디로 4매까지 구입할 수 있다. 좌석은 프리미엄석, 크레스트석, 1~3등석, 응원석인 레드석, 현대자동차 팬 존, 휠체어석으로 구분된다. 가격은 3만원부터 32만원까지다.

프리미엄석 구입자에게는 국가대표팀 레플리카 유니폼이 제공된다. 2인석인 프리미엄 테이블석은 레플리카와 뷔페까지 제공된다. 크레스트석은 국가대표팀 크레스트 티서츠를 제공한다. 신설된 ‘현대자동차 팬 존’ 좌석은 응원 물품이 따로 제공되는 좌석으로, 가격은 3만5천원이다.

자세한 좌석 종류별 위치와 가격은 대한축구협회 SNS와 PLAYKFA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판매로 매진이 되지 않을 경우, 경기 당일 오후 2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 매표소에서 현장 판매를 실시한다. 휠체어석은 현장판매를 원칙으로 하며, 경기 당일 매표소에서 복지카드와 휠체어 확인 후 판매한다.

한편, 이번 경기에는 특별히 경기당일 종이 티켓 교환 이벤트를 실시한다. 그동안 PLAYKFA에서 구매한 입장권은 모바일티켓으로만 입장이 가능했지만, 이번 경기에는 경기 전 현장에서 종이티켓으로 교환이 가능하다. 지류 티켓에는 축구국가대표팀의 새로운 마스코트인 '백호&프렌즈‘의 디자인이 삽입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