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파주시, 2023년 어린물고기(황복, 대농갱이) 방류

어업인 간담회도 함께 가져…현장 의견 경청

이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9/06 [14:40]

파주시, 2023년 어린물고기(황복, 대농갱이) 방류

어업인 간담회도 함께 가져…현장 의견 경청

이기환 기자 | 입력 : 2023/09/06 [14:40]

▲ 파주시, 2023년 어린물고기(황복, 대농갱이) 방류


[뉴스야=이기환 기자] 파주시는 6일 문산읍 임진리 선착장에서 건강한 어린 황복 27여만 마리와 대농갱이 15여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경일 파주시장, 국회의원, 이성철 파주시의장, 어민 등이 참석했다.

시는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1997년부터 어린 물고기 방류를 시작했으며, 올해는 2억 2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황복을 비롯한 참게, 동자개 등 58만여 마리의 어린 물고기를 방류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물고기의 산란과 번식 환경을 제공하는 인공산란장 조성사업과 임진강 및 선착장의 각종 폐어망·어구, 생활 쓰레기 등을 수거하는 임진강 정화활동을 함께 실시하고 있다.

방류에 이어 오찬을 겸한 어업인 간담회가 이어졌으며, 이날 김 시장은 파주시 내수면 어업 현황과 현장에서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등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앞으로도 수산생태계 복원을 위해 어린물고기 방류사업 등을 실시해 임진강의 민물고기를 파주의 대표 특산물로 육성하고 어민들의 소득을 높이는 데 온 힘과 정성을 쏟겠다”라며, “어민분들도 적법한 어망·어구를 사용해 어장의 주인으로서 역할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